'타이틀리스트'에 해당되는 글 6건

  1. 타이틀리스트 드라이빙 아이언 U505 2번 리뷰
  2. 타이틀리스트 TSi2 4번 유틸리티 하이브리드 사용 후기
  3. 타이틀리스트 TSi2 드라이버 & 해저더스 T1100 샤프트 후기
  4. 타이틀리스트 T100 & 620MB 아이언 사용 후기
  5. 타이틀리스트 미드 스태프백 캐디백 TB7SF4 리뷰
  6. 타이틀리스트 TA9ACRFCK 거리 측정기 케이스 리뷰


아이언을 좋아하는 골퍼라면 드라이빙 아이언에 많은 관심이 가기 마련이다. 1번부터 4번정도까지 구성되어있는 클럽으로, 드라이버 티샷이 불안할때 대용으로 사용하거나 해저드와 벙커를 피해 약간 짧게 공략하기에 유리하기도 하다.

타이틀리스트 드라이빙 아이언은 U500 > U510을 거쳐 U505 모델이 출시되었으며, 2021년 T200 아이언과 동일한 디자인으로 멋스러운 느낌을 준다.

1번은 16도, 2번 18도, 3번 20도, 4번 22도로 각 2도간의 차이가 있으며, 단조(FORGED) 페이스에 고밀도 D18 텅스턴 웨이트, 백페이스의 머슬 플레이트의 구성이다.

 

 

 

단조 페이스로 넥 부분에 FORGED 각인을 확인할 수 있다.

 

 

 

일반 아이언에 비해 확연히 두껍고 큰 헤드로 드라이빙 아이언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타이틀리스트 U505 드라이빙 아이언의 기본 샤프트는 국내 기준 프로젝트 X 해저더스 스모크 블랙 RDX HYB 80에 5.5 플렉스(R), 북미 버전은 6.0(S)가 적용되어있다. 이전에 사용하던 U510의 기본 샤프트인 5.5(R) 플렉스가 다소 약한 느낌으로 이번 U505 모델은 미국 직구를 통해 6.0(S)로 구매했다.

 

 

 

그립은 골프 프라이드 투어 벨벳 360 그레이 플랫 캡이 적용되어 무난하다.

 

 

 

기존 U510 3번 아이언을 어렵지 않게 사용하던차에 U505 모델은 2번 아이언을 구매했다. 숫자가 주는 부담감은 다소 있지만 4번 아이언을 잘 다루는 골퍼라면 2번 드라이빙 아이언도 큰 어려움 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스크린 골프장에서 시타 및 플레이를 진행해보았다. 기존 3번 드라이빙 아이언은 약 200m 정도의 비거리를 보내는데 사용하고 있었는데, 2번 아이언이 이론상의 10m 정도의 거리가 더 나와줄지 기대되는 순간.

 

 

 

이전 모델인 U510과의 비교. 디자인은 골퍼에 따라 호불호가 있겠지만 신형 U505 모델쪽이 더 마음에 든다.

 

 

 

타구감은 다른 드라이빙 아이언에 비해 확연히 깔끔하고 부드러우며, 찰싹거리는 타구음 또한 단조 아이언을 사용하는 느낌으로 매우 만족스럽다.

 

 

 

드라이버와 우드, 유틸리티를 사용하지 않고 아이언만으로 플레이를 진행했는데, 페어웨이 안착율도 높아지고 안정적인 플레이가 가능했다. 3번 아이언에 비해 약 10m 정도 더 멀리 가 210m 정도를 공략하는데 매우 유용했다.

 

 

 

필드라운드에서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드라이버 낙구 지점인 220m 내외에 해저드 또는 벙커가 있는 경우 약간 짧게 공략하는게 좋은데, 이 때 드라이빙 아이언이 특히 유용하다.

 

 

 

1번과 3번도 추가로 구매해보기도 했다. 2도의 로프트 차이와 약간의 길이 차이인데도 1번은 난이도가 몇 배 높은 느낌으로,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스윙 스피드가 더 빨라야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타이틀리스트 U505 드라이빙 아이언을 구매해 사용해보니 멋스러운 디자인에 만족스러운 타구감/타구음에 난이도 또한 크게 어렵지 않아 아이언에 자신감이 있는 골퍼라면 나만의 무기로 갈고 닦을 수 있는 유용한 클럽이라 생각된다.

반응형




우드와 아이언의 중간 포지션에 위치한 유틸리티(하이브리드) 클럽은 롱아이언보다 쉽게 칠 수 있어 많은 골퍼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다양한 제조사에서 많은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는 가운데, 최신 타이틀리스트 TSi2 시리즈가 출시되어 4번 21도 유틸리티 클럽을 구매했다.

타이틀리스트 우드와 유틸리티는 917F와 816H 모델부터 최근까지 다양하게 사용해왔었다. 클럽의 디자인은 물론 경쾌한 타구감/타구음에 샤프트도 사용자들이 선호하는 모델이 기본 장착되어 편리했기 때문이다.

 

 

 

드라이버를 시작으로 우드와 하이브리드까지 TSi2 시리즈로 맞추게 되었다. 바닥면에는 패밀리룩 디자인이 적용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타이틀리스트 드라이버와 우드, 유틸리티에는 슈어핏 슬리브가 적용되어있다. 로프트와 구질을 조절할 수 있는 부분으로 다른 브랜드와 달리 몇 년이 지난 후의 신형 클럽에도 동일한 슬리브로 호환이 가능해 커스텀 샤프트를 사용하는 유저들도 다음 세대의 클럽으로 문제 없이 변경할 수 있는 것이 매우 큰 장점이다.

 

 

 

페이스와 크라운의 모습. 카펜더 455 단조 페이스가 적용되어있으며, 드라이버는 TSi1 시리즈부터 TSi4 시리즈까지 구성되어있지만 우드와 유틸리티는 1~3의 범위로 출시되었다. 낮은 숫자는 쉬운 클럽, 높은 숫자는 상급자용 클럽으로, 드라이버나 우드, 유틸까지 TSi2는 중간정도의 포지션을 가지고 있다.

 

 

 

클럽 헤드 커버도 TSi 가 표기된 동일한 디자인으로 구성되어있다. 기존에 타이틀리스트 우드류 제품을 여러 가지 사용해봤지만 이번 시리즈는 특히 커버거 타이트해 커버를 벗기거나 씌울때 다소 힘들고 번거로운 편이다.

 

 

 

타이틀리스트 하이브리드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많은 프로부터 아마추어까지 선호하는 TOUR AD의 샤프트가 기본으로 적용되어있다는 점이다. 75g, 85g으로 샤프트 중량도 높은 편인데다가 S 플렉스로 구성할 경우 스윙 스피드가 빠른편인 아마추어 골퍼도 별도의 피팅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좋은 사용감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 드라이버를 타이틀리스트 TSi2로 구매하고 만족한 이후, 우드와 유틸리티까지 TSi2 시리즈로 모두 맞췄다. 기존에 사용하던 917, 816, 818, TS, TS2 등의 시리즈와 비교하면 한결 쉽게 느껴지는 난이도는 물론 타구감과 타구음까지 많은 개선 사항이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유틸리티 클럽의 대나무를 쪼개는 느낌의 경쾌한 타구음은 이전 모델의 장점을 그대로 이어 받았다.

 

 

 

타이틀리스트 TSi2 하이브리드를 구매해 다양한 필드 라운드와 연습장 및 스크린 골프장에서 사용해보고있다. 평소 드라이버 볼 스피드는 64m/s 정도로, 4번 21도 로프트의 하이브리드로 약 200~210m 정도를 공략하고 있다. 파5의 세컨샷부터 짧은 코스의 티샷에 유용하게 활용 중이다.

 

 

 

드라이버와 우드의 샤프트를 별도로 구매해 피팅한 이후로 유틸리티 클럽의 샤프트도 다양하게 적용해보았다. 스틸파이버쪽의 느낌도 괜찮은 편이었지만 다시 기본 샤프트인 TOUR AD HY-85S로 사용하고 있다. 그만큼 기본 샤프트가 만족스러운 부분이라 할 수 있다. 

반응형




타이틀리스트에서 최근에 출시된 TSi 시리즈 드라이버와 우드, 하이브리드는 TSi1부터 TSi4까지 다양하게 구성되어있다. 숫자가 낮을수록 관용성이 높고 초보 플레이어들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모델이며, 많은 유저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TSi2 드라이버를 구매해보았다.

헤드 로프트는 9도, 10도, 11도로 구성되어있으며, 필자는 탄도가 낮은편이라 10도로 구매했다. 바닥면에 스크래치 방지 스티커가 부착되어있다.

 

 

 

멋스러운 디자인의 패밀리 룩이 적용되어있으며, 헤드는 460cc의 체적으로 뛰어난 관용성을 갖춘 모델이다. 후면에 무게추가 한 개 장착되어 있다.

 

 

 

타이틀리스트의 전통적인 슈어핏 호젤이 최신 모델까지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덕분에 기존에 사용하던 커스텀 샤프트가 있었다면 그대로 적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티타늄 합금 ATI 425 소재의 페이스가 적용된 것이 이번 시리즈의 가장 특징적인 요소다. 디자인도 기존과 달리 패턴이 독특하며, 타구음 또한 깔끔한 금속성으로 만족스러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헤드가 상당히 넓적해 어렵지 않은 모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Ultra-Thin 티타늄 크라운이 적용되었다.

 

 

 

기본 샤프트는 미쯔비시 텐세이 AV 시리즈가 적용되어있으며, 커스텀 옵션으로 투어AD HD 샤프트를 선택할 수 있다. 그립은 골프프라이드 투어 벨벳 360 모델이 장착되었다.

 

 

 

강성이 높은 샤프트를 좋아하고 방향성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바, 프로젝트X 해저더스(HZRDUS) T1100 65g 5.5 샤프트를 별도로 구매해 피팅했다.

 

 

 

커버 디자인은 상당히 마음에 들지만 상당히 타이트하다. 드라이버를 비롯해 우드, 하이브리드까지 커버를 씌우고 벗길때 상당히 불편하다.

 

 

 

스크린 골프장에서 첫 플레이를 진행해본다. 넓직한 헤드와 약간 오픈된 페이스로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아직 장비에 적응이 덜 된 상황임에도 비거리와 방향성에서 기존에 사용하던 G400 MAX 드라이버에 비해 좋은 데이터를 보여주고 있다.

 

 

 

 

'PAR PLAYER GOLF'에서 업로드한 동영상

 

타이틀리스트 TSi2 드라이버와 핑 G400 MAX 드라이버를 비교 사용해보았다. 같은 샤프트가 적용되어있으며, 타구음은 G400 MAX쪽은 가볍고 쨍한 금속성의 느낌에 타이틀리스트는 둔탁한 금속성으로 답답하지 않으면서 마음에 든다.

 

 

드라이버를 구매해 사용해보고 만족스러워 우드와 하이브리드까지 타이틀리스트 TSi2 시리즈로 구성했다. 난이도도 높지 않고 만족스러운 타구감과 타구음으로 연습장과 스크린은 물론 필드 라운드에서도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다.

 

 

 

패밀리 룩이 적용된 TSi2 시리즈의 모습은 디자인부터 아주 멋스러워 마음에 든다.

 

 

 

타이틀리스트 TSi2 드라이버를 사용하면서부터 티샷에 자신감이 생기고 방향성이 더욱 좋아졌다. 디자인은 물론 타구음과 타구감까지 만족스러운 제품으로 앞으로도 오래 함께할 예정이다.

반응형




최신 타이틀리스트 아이언은 T시리즈로 구성되고 T100 부터 T400까지 모델명이 낮을 수록 중/상급자용, 높을 수록 초/중급자용으로 나뉜다. 같은 7번 아이언이라도 시리즈에 따라 로프트가 1클럽 이상 차이가 나기도 한다.

골프에 입문한 이후로 'Titleist' 라는 멋스러운 브랜드 로고와 디자인에 반해 마치 목표와 같이 타이틀리스트 아이언을 언젠간 사용해보리라 마음먹게되었다. 연습과 플레이를 어느정도 하면서 714AP2, 718AP2를 거쳐 T100 모델을 구매해 사용했다. 7번 아이언이 34도의 클래식 로프트로 구성된 모델로, 프로젝트X fheldwhs 5.5 115g 샤프트가 기본으로 장착되어있다.

 

 

4번부터 피칭 웨지까지 구성했으며, 단조 아이언으로 타구감이 상당히 좋다. 관용성을 주력으로 하는 아이언에 비하면 헤드의 크기도 작고 솔 두께와 옵셋 등 약간의 난이도가 더해져있으나 큰 어려움 없이 숏아이언부터 롱아이언까지 잘 사용했다.

 

 

 

당분간 타이틀리스트 T100 모델을 사용하다 골프존마켓에서 시타해본 후 620MB 모델을 구매했다. 난이도가 있다는 타이틀리스트 브랜드에 머슬백까지 더해져 매우 어렵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생각보다 괜찮게 맞아줬다.

 

 

 

타이틀리스트 620MB와 T100 모델을 비교해보면 헤드의 크기나 탑라인의 두께는 큰 차이가 없다. 솔 두께는 역시 MB 모델이 얇은 편이지만 T100을 괜찮게 사용하고 있다면 MB 모델도 노려볼만 하다.

 

 

 

같은 7번 34도의 로프트지만 샤프트가 더 무거워지며 비거리가 약 5m 정도 줄었다. 아이언은 비거리보다 방향성이 중요한 클럽이기에 이 정도의 차이는 의미가 없으며, 방향성에서 이득을 보는 부분이 있어 더 마음에 들었다.

 

 

 

사용해보며 느끼는 난이도는 T100과 620MB가 비슷한 느낌이다. 머슬백이라고 해서 아마추어 또는 초보가 사용하면 절대 안된다는 의견이 많지만 좋은 타구감과 타구음을 좋아하고 스윙에 따른 결과를 직관적으로 확인하고 싶다면 되려 도움이 되는 부분이 있다.

 

 

 

타이틀리스트 T100 모델을 사용하다 620MB 머슬백 아이언으로 변경하고 6개월정도를 사용했다. 필드 라운드에서는 묵직한 헤드와 무게감이 있는 샤프트로 편하게 스윙하고 페어웨이는 물론 러프에서도 채가 잘 빠져주어 편했다.

 

 

 

타이틀리스트 머슬백 아이언은 디자인만으로도 압도적이다. 캐비티백이나 중공구조 제품들에 비하면 관용성은 떨어지지만 그렇다고 매우 큰 차이가 발생하는 것은 아니었다.

 

 

 

타이틀리스트 T100과 620MB 모델은 확실히 쉽지 않은 아이언이다. 하지만 멋스러운 디자인과 부드럽고 쫀득한 타구감이 만족스러워 연습을 더 해서 잘 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아이언이다. 이후로 핑 블루프린트를 거쳐 현재는 PXG 0311ST를 사용하고 있는데, 개인적인 기준에서 최고의 머슬백 아이언 디자인은 역시 620MB라고 생각된다.

반응형




골프 클럽을 담는 캐디백은 최근 경량에 스탠드가 구성된 제품이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필자 또한 초기에 경량 스탠드백을 구매해 사용했으나 스탠드를 펼치지 않았을때 바닥면이 작아 제대로 서있지 못하고 몇 번을 넘어져 다소 무겁고 휴대성은 떨어지더라도 큰 사이즈의 제품으로 교체해 1년 넘게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다.

타이틀리스트 미드 스탠드백 TB7SF4는 블랙과 화이트 구성에 레드 포인트가 더해진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질리지 않는 멋스러운 제품이다. 현재는 2020년형 모델이 출시되어있으며, 본 제품은 2019년 제품이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30만원대에 구매했다.

 

 

 

 

경량 스탠드백 제품에 비해 확실히 부피도 크고 무겁지만 손잡이부터 견고한 느낌이 다르다. 다양한 수납공간으로 골프공부터 골프화까지 많은 제품들을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장점이다.

 

 

 

하단에도 여러 개의 수납 공간이 구성되어 장갑, 볼, 거리측정기와 스윙 측정기 등 다양한 관련 용품을 담아두고 있으며, 넓은 받침대의 하단 구성으로 넘어지지 않고 안정적으로 세워진다. 하단 측면에 우산 꽂이도 구성되어있다.

 

 

 

양 측면에도 큰 포켓이 구성되어 여러 가지 제품을 수납할 수 있다.

 

 

 

 

멋스러운 타이틀리스트 로고 택이 부착되어 있으며, 원형 고리가 구성되어 네임택이나 릴 타올 등을 걸어두기에 좋다.

 

 

 

매우 큼직한 전면 포켓에는 신발도 쉽게 수납이 가능하다.

 

 

 

곳곳에 다양한 크기의 포켓이 구성되어있어 수납에 있어서는 부족함이 없다. 작은 포켓에는 렌치와 스윙 측정기 제품을 넣어 사용하고 있다.

 

 

 

클럽 수납 공간은 6분할로 구성되어있으며, 하단까지 이어는 스타일은 아니다. 많은 클럽을 넣을 경우 그립 등에 의해 엉키는 현상은 종종 있으며, 드라이버, 우드/유틸리티와 롱아이언/숏아이언, 웨지와 퍼터를 구분해서 넣기에는 무난하다.

 

 

 

 

후드 커버도 두툼하고 퀄리티가 좋다. 이전에 사용하던 타이틀리스트 플레이어스4 경량 스탠드백과 비교하면 높이나 부피에 있어 훨씬 큰 모습이며, 그만큼 안정적인 느낌은 물론 견고한 느낌을 주고 있다.

 

 

 

 

어꺠끈도 매우 넓고 두툼하여 어깨에 멨을때 높은 안정성을 제공해주고 있다.

 

 

 

 

클럽들을 수납한 모습. 14개의 클럽을 여유롭게 수납할 수 있으며, 모두 커버를 사용하더라도 큼직한 후드로 문제가 없다. 

 

 

 

 

카트에 실려있는 모습. 무난한 디자인이다보니 캐디백만 보고 카트를 찾는데 용이하지는 않은 편이지만 튼튼하고 안정적이라 필드 라운드는 물론 스크린 골프나 연습장 까지 항상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다. 단점은 크고 무겁다는 점.

드라이버, 우드/유틸리티, 아이언, 웨지, 퍼터까지 대부분의 클럽을 여러 번 바꿨지만 캐디백은 계속 타이틀리스트 TB7SF4 미드 스태프백을 사용하고 있다. 계속 봐도 질리지 않는 클래식하고 깔끔한 디자인, 견고하고 안정적인 구성에 수 많은 포켓의 편리한 활용성까지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반응형




레이저 거리 측정기를 사용하는 골퍼라면 보통 허리 벨트에 케이스를 착용하며 골프 라운드 중 이용하게 된다. 대부분 거리측정기를 구매하면 이렇게 허리에 착용할 수 있는 케이스가 기본 제공되는데, 지퍼와 고무줄을 이용한 방식이 대부분으로 자주 넣고 뺄때 번거로움을 느끼고, 패션에 신경 쓰는 경우라면 디자인에서도 아쉬움이 다소 있을 수 있다.

타이틀리스트 TA9ACRFCK 거리측정기 케이스는 레이저 타입의 거리 측정기를 수납하며 쉽게 넣고 뺄 수 있도록 자석 방식의 커버가 구성되어있는 모델이다. 타이틀리스트의 멋스러운 로고는 물론 가죽 느낌의 심플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매료되어 제품을 구매했다.

 

 

 

 

 

상단 커버는 2개의 자석을 이용해 고정되며, 대부분 지퍼와 고무줄로 구성되어있는 거리 측정기의 번들 케이스에 비해 훨씬 깔끔하고 편리하다. 제품 구매 후 1년이 넘은 현재까지 모든 필드 라운드에서 매우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다.

 

 

 

 

 

 

후면은 고리가 덧대어져있어 벨트를 통과해 허리에 고정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있다.

 

 

 

 

 

기존에 사용하던 거리 측정기에 기본 제공되는 케이스와의 비교. 가격대가 높은 부쉬넬의 디자인과 비슷한 이러한 타입이 대부분인데, 지퍼와 고무줄 방식보다 개인적으로 자석 방식의 커버가 사용하기 편리했음은 물론 디자인에 있어서는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깔끔하고 고급스럽다.

 

 

 

 

 

약간 컴팩트한 크기를 가진 골프버디 GB LASER 1S 거리측정기를 수납해본 모습. 매우 여유있게 수납이 가능하다.

 

 

 

 

 

수납하는 거리 측정기의 크기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내부 상단에도 공간이 다소 여유있다.

 

 

 

 

 

내부에 부착되어있는 택이 수납을 매우 방해하는데, 구매하자마자 과감하게 뜯어내고 사용하는걸 추천.

 

 

 

 

 

다소 꽉 끼는 느낌이긴 하지만 현재 메인으로 사용하고 있는 부쉬넬 투어 V4 레이저 거리측정기에도 케이스는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가로 9cm, 세로 4cm, 높이 13cm로 대부분의 레이저 거리 측정기 수납에 문제가 없다.

 

 

 

 

 

모든 골프 라운드 중에 레이저 거리 측정기를 사용하고 있으며, 타이틀리스트 TA9ACRFCK 케이스와 함께 편리하고 멋스럽게 잘 사용하고 있는 만족스러운 제품. 가격대 또한 국내 정식 유통 제품이 3만원대로 부담없이 직접 구매해 사용하거나 선물하기에도 매우 좋은 제품이라 생각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