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러메이드'에 해당되는 글 3건

  1. 테일러메이드 스텔스 골프 드라이버 스탁 샤프트 시타 후기
  2. 테일러메이드 TP5x Pix Practice 5피스 우레탄 골프공 직구 후기
  3. 3피스 우레탄 골프공 테일러메이드 투어 리스펀스 후기


테일러메이드에서 새롭게 출시된 스텔스 드라이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일반적인 골프 드라이버는 페이스가 티타늄 등 금속성 소재로 제작되어있는데 스텔스 모델에는 카본 페이스가 적용되어 있기 때문이다. 추가적으로 페이스의 색상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9도와 10.5도 로프트로 출시되었으며, 여성용은 12도로 구성된다. 크라운은 9-1-1 티탄/카본, 체적은 공인 최대치인 460cc로 구성되어있다.

 

 

 

기본 빨간색의 강렬한 느낌을 가진 카본 페이스의 모습. 60겹의 카본으로 구성되었고 동급의 티타늄 페이스보다 40% 가볍고 면적은 더욱 넓다. 에너지 효율성과 비거리, 관용성까니 높였다고 하는데,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어내게 될지 많은 골퍼들이 궁금해하고 있다.

 

 

 

바닥면에는 블랙과 레드의 포인트에 스텔스 로고가 중앙에 위치하고 있으며, 페이스 기준 후면에는 무게추가 장착되었다. 기존 테일러메이드 일부 드라이버에서 제공되던 드로우 or 페이드 구질 조절 등은 지원되지 않는다.

 

 

 

필자가 구매한 제품은 10.5도 로프트이며, 슬리브의 회전을 통해 약간의 로프트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 다만 다른 일부 브랜드에 비하면 샤프트 전체가 회전하는 형태다보니 샤프트와 그립의 로고와 얼라인 등이 달라지는 점이 단점이라고 할 수 있다.

 

 

 

결합된 지점을 확인할 수 있는 카본 소재의 상단의 크라운에는 격자 패턴이 적용되어있으며, 스텔스 로고가 양각으로 새겨져있다.

 

 

 

국내에 출시된 제품은 기본 샤프트가 미쯔비시 텐세이 TM50 SR, R, S, 여성용으로 L, A 플렉스가 구성되어있다. TM50 S는 57g의 중량에 4.3 토크로 근력과 스피드가 있는 골퍼라면 상당히 낭창거리는 느낌이다.

 

 

 

램킨 크로스라인 360 그립이 기본 적용되어있다. 가장 대중적으로 사용되는 골프프라이드 투어 벨벳 360 모델과 비교해보자면 개인적으로는 램킨을 선호한다. 맨손으로 쳐도 문제가 없을 정도로 그립감이 상당히 좋은 덕분에 현재 주력으로 사용하는 드라이버와 우드, 유틸에도 램킨 소나 투어 그립을 별도로 구매해 장착 사용하고 있다. 전반적인 스탁 구성에서 아쉬운 부분은 샤프트의 무게와 강도의 선택 폭이 부족한 부분이라고 보여진다. 60g 중반 이상의 S 플렉스와 X 플렉스가 함께 있었다면 특주나 별도의 샤프트 구매 없이도 어느정도 커버할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헤드 커버는 두툼하고 내부에 부드러운 벨벳 소재로 구성되었다. 헤드 보호의 기능성과 무난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며, 입구는 전반적으로 약간 좁은 느낌으로 한손으로는 끼우기가 어려운 타이틀리스트 TSi 시리즈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씌우고 빼기에 약간 불편하다.

 

 

 

샤프트의 분리 결합에 사용되는 렌치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실내 스크린 골프장에서 먼저 테스트를 진행하며 타구감과 타구음을 확인해보았다.

 

 

 

편안하게 내려놓은 어드레스에서 페이스면은 스퀘어한 느낌으로 누구나 편안하게 셋업할 수 있다.

 

 

 

같은 460cc 체적인 타이틀리스트 TSi2 헤드와 비교해본 모습. 테일러메이드 스텔스 드라이버의 헤드가 더 작아보이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테일러메이드 스텔스는 세로로 높이가 있는 편이며, 타이틀리스트 TSi2 는 높이는 상대적으로 낮고, 뒤쪽으로 넓게 빠져있는 차이 때문이다. 헤드가 크면 아마추어 골퍼는 더 안정감을 느끼게 되는편이다보니 호불호는 나뉠 수 있는 부분.

 

 

 

평소 사용하는 드라이버의 샤프트 스펙보다 가볍고 토크가 높다보니 정타를 맞추는데 약간 어려움이 있었다. 약간의 적응 후 스크린 골프에서 볼스피드와 비거리는 기존에 사용하던 타이틀리스트 TSi2 10도 로프트 제품과 비슷했으며, 타구음은 카본 크라운이라는 점에 비해서는 먹먹한 느낌이 적었으나 최근의 타타늄 페이스 제품에 비하면 경쾌한 느낌이 덜하다.

필자 뿐만 아니라 스크린골프 핸디 -10, 필드 싱글 플레이어인 지인의 시타 평 또한 카본 페이스라는 점이 독특하지만 비거리, 방향성, 타구감 및 타구음에 있어 큰 장점을 느끼긴 어렵다는 의견이 있었다.

 

 

 

테일러메이드의 스텔스 드라이버를 살펴보고 스크린 골프장에서 시타를 진행한 후기를 정리해보았다. 소재의 독특함과 강렬한 레드의 시각적인 부분까지 이목을 끄는 점은 있으나, 기존 모델에 비해 매우 높아진 가격대와 티타늄 페이스의 다른 드라이버에 비해 향상된 부분을 느끼기 어려운 점은 아쉽게 느껴지기에 각 골퍼 본인에게 잘 맞는지 시타 후 구매를 고려해보길 추천한다. 후기를 마친다.

반응형




필드에서 스코어가 좋아지는만큼 좋은 골프공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기 마련이다. 로스트볼로 시작해 2피스, 3피스 등 단계를 올리는 것이 보통인데, 최근에는 코스트코와 이마트 트레이더스의 3피스 골프공이 가성비로 많은 골퍼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

필자는 골프에 입문한지 3년차가 되며 3피스 우레탄 커버 골프공을 새 제품으로 구매해 사용하고 있었다. 주로 코스트코 커클랜드 시그니처를 사용했는데, 메이저 브랜드의 3피스 우레탄 커버 골프공은 개당 3천원이 넘는 가격대로 꽤나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그러다 알게된 테일러메이드 TP5x Pix 프랙티스(Practice) 볼을 미국 직구로 구매해 보았다.

 

 

 

관세 면제 한도에 맞춰 12개 1더즌 구성을 총 10세트로 120개의 볼을 구매했다. 해외 배대지 비용은 약 30달러로 총 비용은 한화로 약 256,000원이 소요되었다. 개당 2,100원대의 가격에 3피스도 아닌 무려 5피스의 새볼을 구매할 수 있어 매우 탁월한 가성비라고 할 수 있다. 정상 제품에 비하면 절반정도의 가격이다.

 

 

 

테일러메이드 TP5 시리즈 골프공은 일반적인 흰색 제품과 멀티 컬러 패턴이 적용된 Pix 라인으로 각각 출시되었으며, TP5x는 TP5에 비해 향상된 컨트롤, 높은 탄도, 높은 웨지 스핀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제조사에서 안내하고 있다.

프랙티스(Practice) 골프공은 새공이지만 약간의 흠이 있어 연습용으로 저렴하게 판매하는 제품으로 외관 프린트나 마감 불량으로 벌크 형태 패키지로 구성되어있다.

 

 

 

외부 전체에 표현된 멀티 컬러 패턴은 유명 PGA 프로 골퍼인 리키 파울러와 함께 공동 디자인 했다고 한다. 흰색 공을 사용하는 동반자와의 볼 구분에 용이하고, 각 라인을 통해 퍼팅 얼라인 효과를 낸다.

 

 

 

한 더즌을 개봉해 불량 상태를 점검해보았다. 12개 중 가낭 흠이 많은 제품의 모습인데, 우레탄 커버의 마감이 깔끔하지 않다. 이로 인한 미세한 성능에 영향이 있을 수는 있지만 어차피 정상 제품이라해도 카드로도나 암벽에 한번 맞으면 보다 심하게 까지기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다른 공은 미세한 페인트 불량이나 기포 한두개 정도로 상태가 양호한 편이었다.

 

 

 

스크린 골프장에서 타구감과 비거리 등 데이터를 확인해봤다. 5피스 소프트 우레탄 커버 골프공의 타구감에 대한 기대가 크다.

 

 

 

7번 아이언 시타 결과. 타구감은 3피스와 크게 차이가 나지는 않지만 아주 부드럽고 페이스에 쫙 붙었다가 튀어나가는 듯한 기분좋은 손맛을 느낄 수 있다.

 

 

 

드라이버 티샷은 평소보다 볼스피드가 약간 더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스크린 전용 1피스 공을 굳이 사용하지 않아도 될 것 같은 느낌으로 이후 드라이버와 아이언 샷은 모두 이 볼로 진행하고 있다. 부드러운 타구감에 비거리까지 만족스럽다.

 

 

 

어프로치까지 모든 샷을 테일러메이드 TP5x Pix Practice로 진행해본 모습. 지금까지 가장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가 높게 나왔으며, 스코어도 좋았다.

 

 

 

스크린에서 가급적 이 볼로 계속 플레이하고 있다. 드라이버 평균 볼스피드가3m/s 정도 향상된 값이 나오고 있으며, 부드러운 타구감으로 매우 만족스럽다. 퍼팅을 제외한 모든 플레이를 볼 하나로 해도 많이 까지거나 하지 않아 내구성도 좋다.

 

 

 

필드 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골프 라운딩을 진행해보았다. 최근까지 보통 1라운드에 5개 내외의 공을 분실했었는데, 초반 6홀까지 볼 하나로 플레이하며 주력으로 사용할 골프공으로 확정했다.

 

 

 

기존에 사용하던 커클랜드 시그니처와 카카오 R3 및 R4의 3피스/4피스 우레탄 커버 골프공에 비해서 백스핀량은 비슷한 느낌이지만, 사이드 스핀이 덜 걸리는 느낌으로 훅이 심하던 샷이 다소 완화되어 드로우 느낌으로 잘 만들어지고 있다.

 

 

 

부드러운 타구감으로 퍼팅 또한 편안하며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 저가형 3피스 우레탄 커버 골프공은 내구성과 성능으로 인해 다소 꺼려지고, 3천원대가 넘어가는 공은 가격이 부담스러운 골퍼라면 이 테일러메이드 TP5x Pix Practice 골프공 직구로 좋은 가성비를 경험할 수 있다. 앞으로도 주력으로 사용할 골프공으로 정하며 리뷰를 마친다.

반응형




최근 아마추어 골퍼 사이에서도 3피스 우레탄 커버 구성의 골프공이 많이 선호되고있다. 2피스 제품에 비해 가격대는 다소 높지만 더 많은 스핀량으로 샷 메이킹과 그린 공략에 유리하고 부드러운 타구감을 제공하는 덕분이다.

테일러메이드는 2피스 골프공부터 5피스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한 종류의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투어 리스펀스 모델은 3피스의 구조에 우레탄 커버로 구성되어있으며, 화이트와 옐로우의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었다.

 

 

 

패키지 외부에 제품의 특징이 표기되어있는데, 부드러운 타구감, 향상된 비거리와 스핀의 성능을 강조하고 있다. 2피스 골프공은 코어+커버로 구성되어있으며, 이 제품은 코어와 커버 사이에 맨틀이 추가되고 100% 우레탄 소재 커버로 많은 스핀량과 부드러운 타구감을 제공한다.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패키지로 선물용으로도 좋은 구성을 갖추고 있다.

 

 

 

얕은 U자 모양의 딤플은 332개가 구성되었으며, 공기 저항을 낮추고 볼을 띄워 오래 공중에 유지할 수 있다고 하니 비거리에도 다소 도움이 될 수 있다.

 

 

 

스크린 골프장에서 먼저 사용해보았다. 3피스 구성에 우레탄 커버가 적용되어 2피스 제품에 비해 부드러운 타구감을 느낄 수 있다. 공에 따른 특성을 완벽하게 반영하진 못하지만 숏아이언과 웨지 샷에서 높은 탄도와 많은 스핀량을 보여주었다.

 

 

 

필드 라운드를 진행하며 테일러메이드 투어 리스펀스 3피스 우레탄 골프공을 사용해보았다. 시작 전 퍼팅 연습부터 딱딱하게 튕기는 느낌이 아닌 부드럽게 묻어 나가는 느낌이 좋다.

 

 

 

드라이버 티샷에서도 구질을 잘 반영해주며 부드러운 타구감을 느낄 수 있다. 드로우/페이드 등 스핀을 통한 원하는 구질을 만들고자 하는 플레이어라면 역시 2피스 제품보다 3피스 우레탄 커버 제품이 적합하다.

 

 

 

특히 숏 아이언과 웨지를 통한 그린 공략에서 그 진가를 발휘한다. 많은 백스핀량으로 그린에 떨어지고 발생하는 런을 줄여주어 버디 찬스를 만들 수 있었고, 옐로우 볼의 경우 다른 플레이어와의 구분과 잔디 위에서의 시인성도 좋았다.

 

 

 

스핀량을 통한 그린 공략과 샷 메이킹, 부드러운 타구감까지 매우 만족스러운 골프공이다. 최근 3피스 우레탄 커버 제품들이 다양한 브랜드에서 공격적인 가격대로 출시되고있어 가격적인 메리트는 다소 부족하지만 메이저 골프 용품 제조사인만큼 테일러메이드 브랜드를 선호하는 플레이어라면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수 있으리라 본다.

※본 포스팅은 다나와로부터 원고료를 제공받아 작성함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