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드라이버'에 해당되는 글 5건

  1. 테일러메이드 스텔스 골프 드라이버 스탁 샤프트 시타 후기
  2. PXG 0811XF GEN4 골프 드라이버 사용해보니
  3. 골프 클럽 드라이버 웨지 샤프트 피팅샵 가가골프백화점
  4. 야마하 RMX 220 비거리와 관용성의 골프 드라이버 클럽
  5. 핑 G425 MAX 드라이버 리뷰 관용성에 비거리까지


테일러메이드에서 새롭게 출시된 스텔스 드라이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일반적인 골프 드라이버는 페이스가 티타늄 등 금속성 소재로 제작되어있는데 스텔스 모델에는 카본 페이스가 적용되어 있기 때문이다. 추가적으로 페이스의 색상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9도와 10.5도 로프트로 출시되었으며, 여성용은 12도로 구성된다. 크라운은 9-1-1 티탄/카본, 체적은 공인 최대치인 460cc로 구성되어있다.

 

 

 

기본 빨간색의 강렬한 느낌을 가진 카본 페이스의 모습. 60겹의 카본으로 구성되었고 동급의 티타늄 페이스보다 40% 가볍고 면적은 더욱 넓다. 에너지 효율성과 비거리, 관용성까니 높였다고 하는데,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어내게 될지 많은 골퍼들이 궁금해하고 있다.

 

 

 

바닥면에는 블랙과 레드의 포인트에 스텔스 로고가 중앙에 위치하고 있으며, 페이스 기준 후면에는 무게추가 장착되었다. 기존 테일러메이드 일부 드라이버에서 제공되던 드로우 or 페이드 구질 조절 등은 지원되지 않는다.

 

 

 

필자가 구매한 제품은 10.5도 로프트이며, 슬리브의 회전을 통해 약간의 로프트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 다만 다른 일부 브랜드에 비하면 샤프트 전체가 회전하는 형태다보니 샤프트와 그립의 로고와 얼라인 등이 달라지는 점이 단점이라고 할 수 있다.

 

 

 

결합된 지점을 확인할 수 있는 카본 소재의 상단의 크라운에는 격자 패턴이 적용되어있으며, 스텔스 로고가 양각으로 새겨져있다.

 

 

 

국내에 출시된 제품은 기본 샤프트가 미쯔비시 텐세이 TM50 SR, R, S, 여성용으로 L, A 플렉스가 구성되어있다. TM50 S는 57g의 중량에 4.3 토크로 근력과 스피드가 있는 골퍼라면 상당히 낭창거리는 느낌이다.

 

 

 

램킨 크로스라인 360 그립이 기본 적용되어있다. 가장 대중적으로 사용되는 골프프라이드 투어 벨벳 360 모델과 비교해보자면 개인적으로는 램킨을 선호한다. 맨손으로 쳐도 문제가 없을 정도로 그립감이 상당히 좋은 덕분에 현재 주력으로 사용하는 드라이버와 우드, 유틸에도 램킨 소나 투어 그립을 별도로 구매해 장착 사용하고 있다. 전반적인 스탁 구성에서 아쉬운 부분은 샤프트의 무게와 강도의 선택 폭이 부족한 부분이라고 보여진다. 60g 중반 이상의 S 플렉스와 X 플렉스가 함께 있었다면 특주나 별도의 샤프트 구매 없이도 어느정도 커버할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헤드 커버는 두툼하고 내부에 부드러운 벨벳 소재로 구성되었다. 헤드 보호의 기능성과 무난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며, 입구는 전반적으로 약간 좁은 느낌으로 한손으로는 끼우기가 어려운 타이틀리스트 TSi 시리즈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씌우고 빼기에 약간 불편하다.

 

 

 

샤프트의 분리 결합에 사용되는 렌치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실내 스크린 골프장에서 먼저 테스트를 진행하며 타구감과 타구음을 확인해보았다.

 

 

 

편안하게 내려놓은 어드레스에서 페이스면은 스퀘어한 느낌으로 누구나 편안하게 셋업할 수 있다.

 

 

 

같은 460cc 체적인 타이틀리스트 TSi2 헤드와 비교해본 모습. 테일러메이드 스텔스 드라이버의 헤드가 더 작아보이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테일러메이드 스텔스는 세로로 높이가 있는 편이며, 타이틀리스트 TSi2 는 높이는 상대적으로 낮고, 뒤쪽으로 넓게 빠져있는 차이 때문이다. 헤드가 크면 아마추어 골퍼는 더 안정감을 느끼게 되는편이다보니 호불호는 나뉠 수 있는 부분.

 

 

 

평소 사용하는 드라이버의 샤프트 스펙보다 가볍고 토크가 높다보니 정타를 맞추는데 약간 어려움이 있었다. 약간의 적응 후 스크린 골프에서 볼스피드와 비거리는 기존에 사용하던 타이틀리스트 TSi2 10도 로프트 제품과 비슷했으며, 타구음은 카본 크라운이라는 점에 비해서는 먹먹한 느낌이 적었으나 최근의 타타늄 페이스 제품에 비하면 경쾌한 느낌이 덜하다.

필자 뿐만 아니라 스크린골프 핸디 -10, 필드 싱글 플레이어인 지인의 시타 평 또한 카본 페이스라는 점이 독특하지만 비거리, 방향성, 타구감 및 타구음에 있어 큰 장점을 느끼긴 어렵다는 의견이 있었다.

 

 

 

테일러메이드의 스텔스 드라이버를 살펴보고 스크린 골프장에서 시타를 진행한 후기를 정리해보았다. 소재의 독특함과 강렬한 레드의 시각적인 부분까지 이목을 끄는 점은 있으나, 기존 모델에 비해 매우 높아진 가격대와 티타늄 페이스의 다른 드라이버에 비해 향상된 부분을 느끼기 어려운 점은 아쉽게 느껴지기에 각 골퍼 본인에게 잘 맞는지 시타 후 구매를 고려해보길 추천한다. 후기를 마친다.

반응형




PXG에서 다양한 클럽을 출시하며 많은 골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드라이버의 경우 0811 시리즈로 출시되고있으며 4번째 모델인 GEN4는 초급자용 XF 모델과 중상급 골퍼를 위한 X, XT까지 세 가지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PXG 0811XF GEN2 모델을 사용해본지 약 2년만에 다시 PXG 드라이버를 접하게 되었다. GEN2 모델의 경우 타구감이 다소 아쉬움이 있었는데, GEN4 모델은 어떤 변화가 있는지 살펴보도록 하겠다.

 

 

 

블랙과 그레이의 투톤으로 구성된 헤드커버. 클럽의 크라운 부분과 동일한 룩으로 두툼하고 고급스럽다.

 

 

 

부드럽고 두툼한 내부 소재 또한 클럽 보호의 본연의 목적에 충실하다.

 

 

 

세대마다 디자인이 변화하고 있으며, GEN1부터 GEN4까지 네 가지 중 개인적으로는 GEN2의 매끈한 디자인이 가장 좋았다고 생각된다. GEN1이나 GEN3에 비해서는 GEN4의 디자인이 조금 더 깔끔한 느낌이긴 하다.

 

 

 

헤드 바닥에는 무게추가 3개 장착되어있으며, 무게추 변경으로 구질이나 방향성을 다소 조절할 수 있다.

 

 

 

헤드 내부에는 허니컴 TPE 소재가 바닥에 부착되어있으며, 카본 파이버와 알루미늄 베이퍼 기술이 적용된 것을 바닥의 표기로도 확인할 수 있다.

 

 

 

페이스는 Ti412 티타늄 합금 소재가 적용되었고 스윗스팟의 범위가 흰색으로 표기되어있다.

 

 

 

상단 크라운은 블랙과 그레이 투톤을 구성되어있으며, 그레이 부분은 직물 패턴의 느낌이 더해졌다.

 

 

 

PXG 클럽의 장점 중 하나는 다양한 샤프트와 그립을 선택할 수 있어 피팅의 느낌이라는 점인데, 추가 비용이 들지 않는 샤프트 중에서는 Project X HZRDUS 모델이 많은 선택을 받고 있다. SMOKE YELLOW 60g 6.0플렉스(강도S)로 구매했으며, 남자 아마추어 골퍼들이 50~60g대 샤프트를 주로 사용한다.

 

 

 

램킨 Z5 PXG 미드 사이즈 그립으로 장착했으며, 평소 23호 장갑을 사용하는 필자에게 잘 맞는다. 손이 더 작다면 언더 사이즈로 선택하면 된다.

 

 

 

샤프트 결합과 무게추 변경에 활용할 수 있는 렌치가 제공된다.

 

 

 

스크린 골프장에서 PXG 0811XF GEN4 드라이버의 시타와 함께 게임 플레이를 진행해본다.

 

 

 

넓직하게 뒤로 빠져있는 헤드 구성과 약간 오픈되어있는 페이스 구성으로 플레이어마다 선호도가 약간 나뉠 수 있지만 드로우성 구질을 가진 필자에게는 더 편안하게 느껴진다.

 

 

 

게임 플레이 중에는 GDR이나 다른 시뮬레이터에 비해 볼 스피드가 약간 더 보정되는 편이지만 기존에 사용하던 드라이버에 비해 약 2m/s 정도로 볼스피드가 빠르게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테일러메이드 TP5X Pix 5피스 우레탄 커버 골프공을 사용해 플레이하고, 고감도 스테레오 마이크로 타구음을 녹음했다.

PXG 0811XF GEN4 드라이버의 타구음은 예전에 사용했던 GEN2 모델에 비해 퍽퍽거리는 먹먹한 느낌이 많이 줄고 경쾌한 금속성 타구음이 만족스럽다. 관용성 또한 페어웨이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 좋은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PXG 0811XF GEN4 드라이버를 사용해보니 관용성, 비거리, 타구감, 타구음까지 모두 만족스러운 제품이며, 특히 미국 직구로 세일 중에 구매하면 다른 브랜드의 최신 드라이버보다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하여 상당히 좋은 가성비까지 노릴 수 있는 제품이라 판단된다.

반응형




골프는 1g의 차이로도 샷이 달라질 수 있는 매우 민감한 운동이다. 때문에 클럽과 샤프트의 선택이 중요하며, 나에게 잘 맞는 장비를 사용하면 좋은 스코어를 만들 수 있다. 골프에 입문하고 지금까지는 클럽에 기본으로 장착되어있는 스탁(기본) 샤프트만 사용해오다 이번에 샤프트를 피팅하기 위해 집에서 가까운 금천구 시흥동의 가가골프백화점을 다녀왔다.

가가골프백화점은 장타선수로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서 활동 중인 닉네임 코몬, 김홍식 프로가 대표로 운영하는 피팅샵이다. 평소 활동 중인 딜바다 골프포럼에도 저렴하고 친절하기로 소문이 나있는 곳이다.

 

 

 

피팅샵 내부를 둘러본다. GDR과 트랙맨 시스템이 각각 설치되어있어 샷 분석과 피팅, 레슨이 가능하다.

 

 

 

샵 내부에 골프 클럽을 비롯해 관련 용품이 가득 채워져있다. 캐디백이나 장갑, 액세서리까지 골프에 관련한 모든 제품을 장만할 수 있다.

 

 

 

캐디백에 드라이버만 잔뜩 들어있는 장타선수만의 특별한 모습. 한쪽에는 장타대회의 상패가 전시되어있다. 일반적인 골퍼는 상상도 할 수 없는 351야드의 기록이 놀랍다.

 

 

 

가가골프백화점은 두 번을 방문했는데, 한 번은 웨지 샤프트 2개의 교체를, 이후에는 드라이버와 유틸에 사용할 샤프트의 슬리브와 그립 장착을 위해서였다. 

50도와 54도 웨지를 사용하고 있는데 중고 제품을 이베이를 통해 따로 구매했다보니 중량이 약간 달랐고 한 제품은 경량에 통샤프트라 둘다 다이나믹골드 S200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최근 구매한 타이틀리스트 TSi2 드라이버와 우드에 사용할 샤프트의 커팅과 슬리브 장착, 그립 장착을 진행했다.

 

 

 

작업 중인 김홍식 프로의 모습. 장타선수답게 체격이 아주 좋은데 섬세한 작업을 하는 것이 신기하다. 두 번의 작업 모두 깔끔하게 진행해주셨다.

 

 

 

작업 중인 과정. 그립도 기존에 사용하던 제품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분리하여 재 장착이 가능했고, 샤프트 커팅과 슬리브 장착도 깔끔하게 진행되었다.

웨지 두 개는 다이나믹골드 S200, 드라이버는 프로젝트X 해저더스 T1100 5.5 65g, 우드는 같은 시리즈의 T1100 6.0 75g으로 피팅했다.

 

 

 

작업 중에 연습을 할 수 있었다. GDR은 많이 사용해봤지만 트랙맨은 처음 사용해보았다.

 

 

 

웨지 샤프트의 교체가 완료되었다. 다이나믹골드 S200으로 PXG 슈가대디 50도, 54도 웨지를 맞췄다. 패럴도 예쁘게 포인트가 들어간 제품으로 끼워주셔서 더욱 마음에 든다.

 

 

 

두 번째 방문때 교체한 드라이버와 우드 샤프트 작업 결과. 따로 구매해 준비했던 램킨 SONAR TOUR 그립으로 은색 샤프트와 깔맞춤을 진행하니 더욱 마음에 든다. 

드라이버용 샤프트는 버트쪽만 잘라 헤드 결합 시 45.25인치로, 16.5도 우드에 결합하는 샤프트는 팁 0.75인치 커팅하고 버트를 잘라 전체 길이를 42.5인치로 세팅했다.

 

 

 

드라이버와 우드, 웨지 피팅후 스크린 골프를 플레이해보았다. 샷의 방향성도 좋아지고 훨씬 안정적인 느낌으로 플레이가 가능해 만족스럽다.

 

 

 

필드 라운드에서도 항상 불안했던 드라이버 티샷이 스트레이트 및 드로우로 안정적으로 나와주어 훨씬 편안하게 좋은 스코어를 만들 수 있었다. 나에게 잘 맞는 장비를 찾은듯한 느낌. 이번 피팅은 매우 만족스러운 결과가 되었다. 가가골프백화점은 저렴한 가격에 친절하고 만족스러운 작업 결과로 추천하는 피팅샵이다.

 

반응형




아마추어의 가장 큰 고민은 드라이버 티샷의 비거리와 방향성이라고 할 수 있다. 멀리 가는 비거리에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는 티샷을 할 수 있다면 쉬운 공략과 함께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

야마하 RMX 220은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소재와 디자인의 커버로 구성되어 있으며, 내부는 부드러운 벨벳 소재 느낌으로 헤드의 보호에 도움을 준다.

 

 

 

BOOSTRING 기술이 적용된 헤드의 모습. 에너지 손실을 줄여 더 강한 힘을 전달한다고 한다. 그만큼 비거리의 증가를 기대할 수 있는 부분.

 

 

 

헤드는 9.5도와 10.5도 로프트로 출시되었으며, 오리지널 카본 TMX-420D 샤프트로 S/SR/R 플렉스를 선택할 수 있으며, 이 제품과 같이 투어AD XC-5와 XC-6의 커스텀 샤프트 주문도 가능하다.

6-4 티타늄 CNC 정밀 가공 페이스, 811 티탄 정밀 주조 바디로 460cc 체적을 가지고 있으며, USGA 최대 룰에 근접하는 관성 모멘트(관용성)로 아마추어 골퍼의 방향성이 도움을 준다.

 

 

 

커스텀 샤프트인 투어AD XC-6S 샤프트가 적용된 모습. 기본 샤프트 외에 최근 투어AD에서 가장 인기있는 XC 시리즈 샤프트를 주문할 수 있어 따로 피팅샵을 이용하지 않아도 다양한 선택이 가능하다.

 

 

 

스크린 골프장에서 시타를 진행해보았다. 넓직한 헤드는 편안한 어드레스의 느낌을 준다.

 

 

 

평소 구질인 드로우 구질을 잘 보여주며, 약간의 미스샷이 발생하더라도 페어웨이를 이탈하지 않는 수준으로 뛰어난 관용성을 확인할 수 있다. 타구음 또한 깔끔한 금속성으로 시원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필드 라운드에서도 야마하 RMX 220 드라이버 클럽을 이용해 플레이를 진행해보았다. 바닥면의 크롬 처리가 상당히 멋스러운 느낌을 더해주고 있다.

 

 

 

필드 라운드에서도 드라이버 티샷을 페어웨이로 잘 보낼 수 있다면 편안한 플레이와 좋은 스코어를 만들어낼 수 있다.

 

 

 

야마하 RMX 220 드라이버를 사용한 티샷은 잘 맞은 공이 약 237m의 비거리로 페어웨이에 잘 안착했다. 경쾌하고 깔끔한 타구음까지 만족스러운 사용감을 느낄 수 있다.

 

 

 

안정적인 티샷과 함께 90대의 안정적인 평소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었다. 특히 페어웨이로 안정적으로 안착한 티샷 덕분에 전반 파4홀과 파5홀에서 각각 버디를 1개씩 기록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이렇게 야마하 RMX 220 드라이버 클럽을 이용해 스크린 골프와 필드 라운드를 플레이해보았다. 깔끔하고 멋스러운 디자인과 편안한 어드레스를 기본으로 관용성과 비거리, 타구음까지 모두 만족스러우며, 특히 저렴한 가격대로 구성되어 가성비가 뛰어난 제품이라 할 수 있다. 리뷰를 마친다.

 

※본 리뷰는 야마하골프로부터 원고료를 제공받아 작성함.

반응형




골프 플레이어라면 핑(PING)이라는 브랜드를 익히 알고 있을 것이다. 특히 G400 시리즈 드라이버는 투어 선수들은 물론 아마추어 골퍼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우드와 하이브리드를 비롯해 아이언, 웨지, 퍼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클럽을 갖추고 있다.

G400과 G400 MAX 모델은 국민 드라이버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다. 4명 1팀으로 골프 라운딩을 나가면 최소 1명 이상 사용할 정도.

 

 

 

G400에 이어 G400 MAX가 출시되었고, 이후 G410 PLUS 모델이 출시되었다. 2020년 하반기에는 G425 모델이 신규 출시되었는데, 기존 시리즈와 비슷하게 관용성을 최대로 높인 MAX, 스핀량을 낮추고 비거리를 늘리는 LST, 슬라이스 방지를 위한 SFT 모델로 라인업이 구성되었다.

오늘 리뷰할 제품은 G400 시리즈를 넘어서는 핑 사상 최대의 관성 모멘트에 가변 웨이트를 탑재한 G425 MAX 모델이다. 체적은 460cc, 로프트는 9도와 10.5도로 출시되었고 커스텀으로 12도 주문이 가능하다.

 

 

 

제품 상단을 살펴보면 무광 블랙의 깔끔한 구성에 이전 시리즈에서부터 이어지는 터뷸레이터로 공기 저항을 줄여주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페이스는 FORGED T9S+ 티타늄이 적용되었으며 디자인 또한 전작과 흡사하다.

 

 

 

핑 G425 드라이버에는 가변 웨이트가 구성되어있다. 사용자의 구질에 따라 조절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로프트와 라이각 조절이 가능한 슬리브를 통해 위아래 1.5도의 로프트를 조절할 수 있다.

 

 

 

G400 및 G400 MAX 드라이버를 사용하며 가장 아쉬웠던 부분 중 하나는 샤프트의 갈색 컬러였다. G410 시리즈에서는 블랙으로 변경되어 한층 개선되었고, G425에는 슬레이트 블루 컬러로 더욱 깔끔하고 예쁜 외관을 보여주고 있다. 

샤프트의 강도는 R, SR, S, X의 네 가지에 173 시리즈의 특주 샤프트를 선택할 수 있으며, S 강도 기준 55g의 부담없는 무게로 성인 남성 골퍼에 무난하다.

 

 

 

골프프라이드 ARCCOS GP360 LITE TOUR VELVET ROUND 그립이 적용되었다. 제품 설명을 통해 스마트폰과의 연동 기능을 지원하는 것을 확인했으나 어떻게 연결하고 활용하는지에 대해 아직 정확히 알려진바는 없다.

 

 

 

필드 라운드를 진행하기 전에 스크린 골프장에서 시타를 진행해보았다. 바닥에 내려놓았을때 편안하게 자리를 잡아주어 어드레스가 안정적이다.

 

 

▲핑 G425 MAX 드라이버 시타 영상

스크린 골프장에서 G425 MAX 드라이버를 시타해보았다. 샤프트는 ALTA J CB S 기본(스탁) 샤프트로 평소 사용하고 있는 샤프트 중량에 비해 10g정도 가벼워 방향성에 편차가 약간 발생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샷이 실제 필드 라운드에서라면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을 정도로 괜찮은 관용성을 보여준다. 관용성에 있어서는 G400 MAX와 비슷하거나 약간 더 상회하는 느낌.

하지만 G400 MAX와 G410 PLUS 모델을 기존에 사용했던 느낌과 비교해보면 타구음이 상당히 커지고 경쾌한 금속성 타구음에서 꽤나 딱딱한 느낌으로 바뀌었다. 최대한 실제와 비슷한 타구음을 담기 위해 고감도 스트레오 마이크를 통해 녹음했으니 타구음은 영상을 참고하면 된다.

 

 

 

보통 관용성이 뛰어난 드라이버는 비거리의 손해가 다소 있는 것이 마치 공식과도 같았으나, 핑 G425 MAX는 볼스피드도 꽤나 잘 나오는 편에 속했다. 관용성을 위해 비거리를 손해보지 않아도 될 정도.

 

 

 

필드 라운드를 핑 G425 MAX 드라이버와 함께 진행해보았다. 친한 골프 멤버도 최근 G425 MAX로 드라이버와 우드를 변경했는데 방향성에 일관성이 필요한 초보 골퍼는 물론 이와 같이 싱글 스코어를 기록하는 플레이어도 안정적인 스코어를 위해 구매하는 제품인셈.

 

 

 

편안한 어드레스, 탁월한 관용성은 심리적 부담을 덜어주고 약간의 실수가 생겨도 오비나 해저드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움을 준다. 타구음은 야외에서는 실내보다는 덜 부담스럽지만 정타를 맞았을때도 잘못 맞았나 싶을 정도로 독특한 사운드로 적응이 다소 필요해보인다.

 

 

 

이렇게 핑 G425 MAX 드라이버를 실내 스크린 골프장과 필드 라운딩에서 사용해보았다. G400 MAX와 G410 PLUS 모델을 사용해봤던 상황에서 접한 최신 모델은 뛰어난 관용성에 비거리까지 만족스러웠으며, 타구음과 호불호가 있을 수 있는 다소 화려해진 디자인은 시타를 통해 직접 확인하고 구매하면 도움이 되리라 판단된다.

 

※본 포스팅은 제품 대여 및 원고료를 제공받아 작성함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