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데일cc'에 해당되는 글 1건

  1. 충주 퍼블릭 골프장 킹스데일CC 힐코스 라운딩


지난 겨울, 1월에 충주에 위치한 퍼블릭 골프장 킹스데일CC를 다녀왔다. 주로 경기도권의 골프장으로 다니고 있지만 코로나 이후로 그린피가 계속 오르다보니 충청권까지 가게 되었다.

충주의 킹스데일CC는 2012년에 개장한 곳으로 10년이 채 되지 않아 깔끔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외부가 통유리로 시원하게 보이는 뷰에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인상적이다.

 

 

 

넓직한 퍼팅 연습장. 방문 당시는 1월의 겨울이다보니 잔디가 노랗지만 시즌이 되면 파릇파릇한 느낌이 경치와 잘 어우러질듯하다.

 

 

 

충주 킹스데일CC는 힐코스, 레이크 코스로 총 18홀에 6705m의 전장을 가지고 있는 퍼블릭(대중제) 골프장이다. 힐코스 1번홀은 우도그랙으로 나무 숲을 가로질러 티샷을 진행한다. 파4 323m 구성.

 

 

 

힐코스의 이름에 걸맞게 높은 지대에 구성되어있으며, 페어웨이도 평탄한 곳이 거의 없어 난이도가 제법 있어보인다. 그린 앞쪽으로 큼직한 벙커도 2개나 있다.

 

 

 

2번홀은 파5 441m로 좌/우측에 해저드가 구성되어있다. 특히 좌측의 해저드는 길고 크다보니 상당히 위협적이며, 페어웨이는 넓은편으로 티샷만 잘 보낸다면 큰 어려움 없이 공략할 수 있다.

 

 

 

그린쪽에서 반대로 티박스쪽을 바라본 모습. 내리막 경사가 상당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힐코스 3번홀은 357m 길이에 왼쪽 페어웨이로 티샷을 진행한 이후에 오른쪽으로 공략하는 구성이다.

 

 

 

힐코스 4번홀은 파3 157m 구성. 그린 왼쪽에 큼직한 벙커가 있어 안전하게 오른쪽을 공략하는 것이 좋다.

 

 

 

힐코스 5번홀은 파4 342m로 구성되어있다. 내리막이 꽤나 있어 그린이 한눈에 들어오지만 티박스와 페어웨이 사이에 아주 큼직한 해저드가 있어 심리적인 압박이 있다.

 

 

 

힐코스 6번홀은 파3 140m. 큼직한 해저드에 그린 앞쪽에 거대한 벙커까지 공략이 쉽지 않다.

 

 

 

파4 326m 길이의 힐코스 7번홀. 그린 앞쪽에 어마어마한 벙커가 있다. 벙커에 들어갔다간 양파로 끝날듯한 느낌.

 

 

 

352m 길이의 파4 8번홀. 직선에 가까운 레이아웃에 오른쪽의 벙커만 조심하면 큰 어려움 없이 공략할 수 있다.

 

 

 

파5 472m 구성의 힐코스 마지막 9번홀. 왼쪽으로 굽어진 코스에 양쪽으로 펼쳐져있는 벙커만 주의한다면 좋은 스코어를 기대할 수 있어보인다.

 

 

 

그늘집은 다양한 식사와 안주 메뉴가 구성되어있다. 국물떡볶이와 모듬튀김을 먹었는데 양도 많고 맛도 꽤나 괜찮았다.

 

 

 

이렇게 충주에 위치한 퍼블릭 골프장 킹스데일CC 에서 진행한 힐코스 라운딩 후기를 정리해보았다. 전체적으로 벙커와 애저드 구성이 꽤나 많고 평탄한 지형이 거의 없이 높낮이 경사가 상당하다보니 초보의 공략은 쉽지 않았지만 실력이 늘어 다시 방문한다면 더욱 재미있게 플레이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정규 시즌때 멋진 풍경과 함께 18홀을 다시 플레이해보고 싶은 곳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