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코밸리GC'에 해당되는 글 1건

  1. 아세코밸리 GC 경기도 시흥 9홀 퍼블릭 골프장 가성비 라운딩


경기도권에 정규 18홀 미만의 9홀 규모 골프장들이 다수 있다. 가본 곳 중에는 용인의 코리아 퍼블릭과 시흥의 아세코밸리 GC 외에도 화성GC 등이 있으며, 정규 코스가 부담스러울때 가성비로 찾을만한 구성이다.

필자의 집인 부천에서 20분 안에 도착할 수 있는 매우 좋은 접근성으로 종종 찾고 있는 아세코밸리 GC는 9홀 1바퀴 플레이 또는 2바퀴 18홀 플레이가 가능하다. 정규 18홀에 비해 저렴한 가격대로 부담없이 찾을 수 있는 곳.

인터넷 회원 가입 시 평일 9홀 그린피 55,000원, 카트비 팀당 45,000원에 캐디비는 7만원으로, 3인 플레이가 가능하다. 주말은 오후 4시 이후 야간 플레이만 9홀로 진행할 수 있고 그린피는 60,000원 수준. 주말에 9홀 2바퀴를 돈다면 가성비가 좋다고 하기엔 조금 애매하다.

 

 

 

클럽 하우스 옆에 연습 그린이 위치하고 있다. 작지만 있을 건 다 있다.

 

 

 

9홀 라운드 전에 드라이빙 레인지를 연습하면 몸도 풀고 딱 좋다. 시설도 괜찮은편.

 

 

 

클럽하우스에 레스토랑도 있고 카페를 이용할 수도 있다. 9홀만 플레이하다보니 레스토랑을 이용해본적은 없다.

 

 

 

1번홀은 우측으로 굽어진 파4 281m 구성이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 골프에디션에 내장된 스마트캐디가 지원되어 GPS 거리 측정기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라운딩 당시는 7월의 여름이라 잔디 컨디션이 매우 좋았다. 그린 앞에 벙커가 있어 다양한 샷 연습에 좋다.

 

 

 

규모가 작은 골프장이다보니 전반적으로 코스 거리도 짧다. 파4 226m의 2번홀로 남성 플레이어는 티샷을 드라이버로 진행할 수 없다. 아세코밸리 9홀 코스 중 3개의 파4 이상 홀에서 이와같이 드라이버 티샷이 불가능하고, 우드 또는 아이언으로 끊어가야한다.

 

 

 

앞팀과의 간격에 따라 잠시 대기해야하는 경우가 있는데, 코스 곳곳에 편의점 의자가 있었다. 지인 중에 이런 구성을 모르고 방문했다가 크게 실망한 분도 있는데, 정규 18홀의 골프장 구성을 생각하면 매우 실망스러울 수 있으니 몇 번의 드라이버 티샷이 가능한 파3 골프장이라고 생각하는게 좋다.

 

 

 

2번홀의 중간지점을 약 170m 거리로 끊어가야한다. 그린은 급격한 내리막이라 공략이 쉽지 않다.

 

 

 

파3 161m의 3번홀은 그린 뒤의 벙커만 조심하면 어렵지 않게 공략할 수 있다.

 

 

 

파3홀 앞에는 더위 또는 추위를 잠시 피할 수 있는 작은 공간이 있다. 여름에는 에어컨이 가동되며 뭔가 이벤트도 진행되는듯 하다.

 

 

 

파4 282m의 4번홀. 드라이버 티샷은 가능하나 낙구지점 양쪽에 벙커가 있어 3번 드라이빙 아이언으로 약 200m를 공략했다.

 

 

 

18홀을 플레이하는 팀은 니어 이벤트에 도전할 수 있었다. 작지만 뭔가 재미있는 요소들이 더해진 느낌.

 

 

 

그린에서 반대쪽을 바라보면 멋진 모습이 펼쳐져있다.

 

 

 

297m 길이의 파4로 구성된 5번홀 역시 드라이버 티샷이 불가능하다.

 

 

 

파5 320m의 짧은 6번홀은 중간 중간에 해저드가 있으며, 드라이버 티샷 불가는 물론, 2온으로 공략이 금지되어있다.

 

 

 

티샷은 140m 지점으로, 세컨샷은 120m 거리로 보내고 마지막 어프로치로 3온을 해야한다. 투온금지 팻말이 많은 공에 맞아 패여있는게 글씨체와 함께 뭔가 멋스럽다. 이렇게 경기도 시흐으이 아세코밸리 GC는 드라이버 티샷이 가능한 홀이 적고 그마저도 끊어가야 하는 곳들이 있기에 넓고 편안한 구성을 선호하는 골퍼보다는 다양한 클럽을 골고루 연습해보기에 좋은 구성이다.

 

 

 

185m 길이의 꽤나 긴 파3홀은 해저드가 크게 있어 공략이 쉽지 않은편. 보통 파3홀이 150m 이하로 구성된 곳들이 대부분인데 여기서는 플레이어의 비거리에 따라 유틸로 파3를 공략하는 재미도 있다.

 

 

 

파3홀에서는 홀인원 이벤트가 진행 중이었고 잠시 쉴 수있는 그늘집에서는 아이스크림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었다. 아마도 계절에 따라 겨울에는 따뜻한 차가 제공되지 않을까 싶다.

 

 

 

467m 길이의 파5홀은 전체 9홀 중에 가장 긴 코스다. 드라이버 풀스윙은 물론 우드와 유틸리티를 활용한 2온도 노려볼만한 코스.

 

 

 

그린은 전반적으로 작고 언듈레이션이 다소 있는편이다. 코스 구성은 짧지만 난이도가 쉽지는 않다.

 

 

 

마지막 9번홀은 294m 파4 구성으로 드라이버 티샷이 가능하다. 앞쪽에 큰 해저드가 심리적 압박을 주는 곳.

 

 

 

그린 왼쪽으로는 큰 벙커가 있어 방향성에 주의해야하며, 오르막을 감안한 거리 측정이 필요하다.

 

 

 

경기도 시흐엥 위치한 아세코밸리 GC에서 두 번의 플레이를 진행했다. 짧은 코스 구성이지만 드라이버 티샷이 금지된 파4 이상의 홀이 3개가 있다보니 플레이어에 따라 실망할 수도 있지만, 다양한 클럽을 화룡한 필드 연습이라는 개념으로 접근한다면 좋은 가성비에 가볍게 산책하고 즐길 수 있는 즐거움이 있는 곳이라 생각된다. 올해도 한두번은 찾게될듯.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