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베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솔트베이CC 경기도 시흥 퍼블릭 골프장 라운딩 (2)


작년 여름 두 번의 라운딩을 했었던 경기도 시흥의 퍼블릭 골프장 솔트베이 CC의 라운딩 후기를 정리해본다. 집에 부천 소사쪽이다보니 집에서 가장 가까운 골프장으로, 15분이면 갈 수 있어 연습장을 이용하기 위해서도 자주 가는 곳이다.

깔끔한 실내외 인테리어로 가봤던 다양한 퍼블릭 골프장 중에서도 좋은 편이다.

 

 

 

스타트 지점 앞에는 넓직한 퍼팅 연습장이 있다. 6월의 여름이라 그린은 최상의 컨디션이었다.

 

 

 

라운딩 외에도 솔트베이CC를 종종 찾는 이유는 특별한 드라이빙 레인지 연습장 덕분이다. 그물망으로 감싸져있는 보통의 드라이빙 레인지와 다르게 천연잔디로 구성되어있는 평지다. 반대쪽에는 천연 잔디에서 드라이버를 제외한 클럽으로 연습할 수 있는 타석도 운영되고 있다.

일반적인 드라이빙 레인지와 달리 드라이버 티샷의 낙구 지점과 구질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덕분에 실내 연습장 및 다른 인도어 연습장보다 만족스러운 곳이다.

 

 

 

솔트베이CC는 18홀 규모의 퍼블릭 골프장으로, IN/OUT 코스로 나뉘어있다. IN 코스 10번홀은 476m의 파5홀.

 

 

 

인천 및 시흥의 골프장들은 대부분 평지에 구성되어있기에 초보 골퍼도 큰 어려움 없이 플레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솔트베이의 코스 또한 평지 구성에 그린은 약간의 언듈레이션이 있는편.

 

 

 

11번홀은 파4 335m 구성으로 좌측으로 살짝 꺾인 도그렉에 그린 주변 벙커가 위협적이다. 언듈레이션이 꽤나 있는 그린으로 퍼팅도 매우 중요하다.

 

 

 

파4 336m의 파4 12번홀. 그린이 직접 보여 안정감이 있지만 좋은 스코어를 만들기가 은근히 어렵다.

 

 

 

파3 136m의 13번홀. 오른쪽과 뒷쪽에 해저드가 있고 그린 주변에도 벙커가 있어 쉽지 않다. 그때마다 다를 수 있지만 홀인원을 할 경우 정관장 홍삼을 제공해주고 있었다.

 

 

 

13번홀에는 무인 편의점이 있어 간단하게 허기를 달래거나 목을 축일 수 있다.

 

 

 

파4 378m 길이의 14번홀. 페어웨이의 언듈레이션에 대한 적응과 우측의 벙커를 조심해야한다.

 

 

 

파5 472m 길이의 가장 긴 코스인 15번홀. 약간 좌측으로 굽어지는 구성에 벙커가 꽤나 많아 방향성에 유의해야한다.

 

 

 

파3 141m의 구성을 가진 16번홀. 우측에 큼직한 해저드가 있어 심리적인 압박을 주며, 홀인원 이벤트가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었다.

 

 

 

파4 364m 구성의 17번홀. 직선 구성으로 우측의 해저드만 조심한다면 좋은 스코어를 만들 수 있다.

 

 

 

파4 334m 구성의 18번홀. 드라이버 낙구 지점 주변과 그린 주변의 벙커를 주의해야한다.

 

 

 

전반 플레이를 마치고 후반 코스를 진행해본다. 파4 332m로 우측으로 살짝 굽어지는 구성을 가진 1번홀.

 

 

 

파5 476m 구성의 2번홀은 약간 왼쪽으로 굽어져있다. 코스 내 벙커가 7개나 있는 만큼 벙커샷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파4 287m 구성의 3번홀. 역시나 많은 벙커가 플레이어의 스코어를 앗아간다.

 

 

 

파3 146m 길이의 4번홀은 아일랜드(섬) 형태의 그린이 멋스럽다. 그린 앞으로는 벙커까지 있어 심리적인 압박이 상단한 홀.

 

 

 

파4 308m 길이에 거의 90도 각도로 꺾인 극단적인 도그렉의 5번홀. 왼쪽에는 해저드가 광범위하게 포진되어 방향성이 중요하다.

 

 

 

파5 445m의 6번홀은 오른쪽으로 굽어진 도그렉홀. 역시 해저드가 위협적이다.

 

 

 

파4 342m 길이의 7번홀. 야간 플레이는 한여름에도 시원한 느낌이 참 좋지만, 솔트베이CC는 유독 날벌레와 모기가 많았다. 여름 야간 플레이를 진행한다면 모기 퇴치를 위한 팔찌나 스프레이등이 필수적.

 

 

 

파3 169m 구성의 8번홀과 파4 349m의 9번홀을 마지막으로 야간 라운딩을 마쳤다.

 

 

 

2020년 6월 두 번의 야간 라운딩을 경기도 시흥의 솔트베이CC에서 진행했다. 평지의 코스 구성은 난이도가 낮지만 벙커와 해저드가 많아 필자와 같은 초보 골퍼라면 좋은 스코어를 기록하기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두 번의 라운드동안 먹었던 그늘집 메뉴 구성. 가격은 다른 퍼블릭 골프장에 비해 다소 높은 느낌이지만 맛은 좋았다.

솔트베이CC는 필자의 집 기준 15분밖에 걸리지 않는 가장 가까운 곳으로, 천연잔디로 평평하게 구성된 좋은 연습장까지 갖추고 있어 매우 만족스러운 곳이다. 올해는 그린피가 너무 높아져 다소 망설여지는 부분은 있지만 코로나가 종식되고 골프장 그린피들이 안정화된다면 역시가 가장 자주 찾게 될 곳이라 생각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