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PC1830롤링퍼터'에 해당되는 글 1건

  1. DR.PC 1830 롤링퍼터 퍼터 & 치퍼 2in1 클럽 후기


그린 주변의 짧은 어프로치에 사용되는 '치퍼'라는 클럽은 대중적으로 사용되지는 않지만 아마추어 골퍼가 사용한다면 미스샷의 확률을 줄일 수 있어 유용하다. 하지만 총 14개의 클럽으로 플레이해야하는 규정 상 치퍼 하나가 차지하는 클럽 갯수가 아쉽게 느껴질 수 있다.

디알지코리아에서는 이런 고민의 아마추어 골퍼들을 위해 새로운 개념의 클럽을 출시했다. DR.PC 1830 롤링퍼터는 치퍼와 퍼터의 두 가지 모드로 사용할 수 있는 클럽으로, 디자인과 특징부터 필드 테스트 후기까지 살펴보도록 하겠다.

 

 

 

박스 패키지는 고급스러우며 전용 퍼터 커버가 함께 구성되어있다. 아는 사람들만 안다는 '치퍼' 클럽의 기능이 더해진 제품으로 페이스면을 돌려 두 가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신박한 제품.

 

 

 

블레이드(일자) 타입으로 구성된 퍼터 커버에는 퍼터 키퍼까지 기본으로 부착되어 필드에서 커버를 벗기고 씌우는 것이 매우 편리하며 벨크로 타입으로 안정적으로 보호된다.

 

 

 

황동으로 구성된 페이스는 중앙 부분이 회전되도록 설계되어있으며, 골드와 블랙 두 가지 컬러의 배색 조합이 인상적인 디자인을 완성한다. 빨간색과 검정색의 세 라인으로 퍼팅 에이밍에도 유용하다.

 

 

 

퍼터 모드의 페이스는 상단 부분에만 타격 지점이 구성되어있다. 일반적인 퍼터처럼 공의 중앙부를 타격하는 것이 아닌 상단부를 타격함으로써 미끄러짐 없이 바로 공이 고를 수 있는 롤링퍼터의 특성이다.

 

 

 

헤드 전체 크기는 일자형 타입보다 약간 넓은 면적이며, 치퍼로 사용할때도 채가 박히거나 뒷땅의 상황에서도 안정감 있게 플레이할 수 있다.

 

 

 

헤드의 황동 페이스 부분을 바깥쪽으로 약간 잡아당긴 후에 180도 돌려주면 로프트 42도의 치퍼로 사용할 수 있다. 높은 번호의 아이언이나 피칭웨지 등과 비슷한 로프트로 그린 주변의 짧은 어프로치에 활용한다.

치퍼는 마치 퍼터와 같은 작고 가벼운 스윙으로 그린 주변에서 홀컵을 공략하는데 사용한다. 런닝 어프로치로 뒷땅이나 탑볼 등의 미스샷을 방지하여 초보 골퍼들도 미스샷에 대한 걱정 없이 편안하게 공략할 수 있다.

 

 

 

샤프트는 120g S/T by DRG GOLF 블랙 샤프트가 장착되어있으며, 배색 컬러 포인트가 눈에 띈다. 31인치부터 34인치 길이까지 선택할 수 있어 누구나 최적의 길이를 구성할 수 있다.

 

 

 

두툼한 퍼터그립 스타일에 다양한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퍼터 커버에 DRG 로고가 고급스럽게 자수로 구성되어있으며, 자수 컬러 또한 퍼터 커버와 그립의 색상을 선택해 깔맞춤이 가능하다.

 

 

 

아직까지 치퍼라는 클럽을 직접 사용해본적은 없었지만 그린 주변 어프로치의 안정화를 위해 구매를 고려했던적은 많았다. 실전 필드 테스트를 통해 DR.PC 1830 롤링퍼터를 사용해보며 치퍼와 퍼터로의 느낌을 정리해보도록 하겠다.

 

 

 

헤드 앞쪽의 황동 부분을 돌리면 그린 주변의 런닝 어프로치에는 42도 로프트를 가진 치퍼로 활용하고, 그린 위에서는 다시 180도 돌려 롤링퍼터로 활용할 수 있다. 하나로 두 개의 효과를 내기에 클럽 갯수에 추가하지 않고 치퍼를 사용할 수 있는 셈.

 

 

 

각각 치퍼 모드와 퍼터 모드로 세팅한 모습. 그린에 올리지 못했을때는 치퍼 모드로, 그린 위에서는 퍼터로 활용할 수 있다.

 

 

 

미니어처 커버가 기본으로 붙어있는 덕분에 커버를 벗겨 클럽을 사용할때는 이렇게 주머니에 넣어 편리하게 휴대할 수 있다.

 

 

 

공의 상단 부분을 타격하는 롤링퍼터로, 공이 미끄러진 후에 구르는 스키드 현상을 방지한다. 직접 사용해보니 공을 타격하자마자 굴러 안정적인 거리감과 방향성을 보여주었다.

 

 

 

그린 주변의 어프로치는 치퍼 모드로 진행하게 되며, 약 9번~피칭웨지정도의 로프트와 같아 공이 낮게 뜨고 멀리 굴러가는 런닝 어프로치가 자연스럽게 구사된다.

 

 

 

헤드 구성이 일반적인 퍼터와 다르게 독특하다보니 타구감과 타구음도 약간 독특하다. 딱딱한 타구감은 적응이 필요해보이는 부분.

 

 

 

DR.PC 1830 롤링퍼터의 디자인부터 필드 테스트 후기까지 정리해보았다. 기존에 사용하던 클럽의 구성을 바꾸지 않고서도 치퍼를 추가한 플레이가 가능한 유용함이 가장 큰 장점이며, 실수가 발생하 ㄹ수 있는 그린 주변의 짧은 어프로치를 매우 쉽게 런닝 어프로치로 만들어주어 편리한 클럽이다.

반응형